서울 모테트 합창단

로그인회원가입






1989년 창단 이후 지금까지 1200여회에 달하는 활발하고도 수준높은 연주활동에 힘입어  2004년 ‘올해의 예술상’ 수상에 이어 2005년 국내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며 모든 예술인들의 최고의 영예인 ‘대한민국 예술상 (대통령상)’최초로 개인이 아닌 음악단체로 수상함으로서 그 실력과 음악적 가치를 크게 인정받은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우리나라의 음악계를 대표하는 전문 연주단체로 성장하였다. 그리고 이와 같은 끊임없는 왕성한 연주활동과 연주력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아 “우리나라 합창음악을 리드하는 순수합창음악의 자존심” 으로 평가받고 있다.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정기연주, 지방연주, 초청연주, 기획연주, 소외된 이웃을 위한 특별연주 등 다양하고도 의욕적인 연주 활동을 통해 가장 성실하고도 음악적 내용이 충실한 합창단, 또한 현재 활동하고 있는 음악인들로부터의 지명도가 가장 높은 합창단으로 평가받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대만, 사이판, 싱가폴, 인도네시아, 중국, 캐나다, 미국, 러시아 등의 해외 연주활동을 통해 한국의 문화와 음악 수준을 세계 속에 알리는 문화 사절로서의 역할을 성실히 감당해 왔으며 특히 2002년의 일본(정부초청) 연주와 2002년과 2005년, 2015년의 3차례에 걸친 독일 순회연주는 그들의 음악성과 연주력이 세계적인 수준에 전혀 손색이 없음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그리하여 서울모테트합창단은 2001년부터는 서울시로부터 <전문예술법인>으로 지정 받아 활동하고 있다.

서울모테트합창단은 근대적 서양음악의 효시인 르네상스 시대의 합창 명곡들로부터 바흐를 중심으로 한 바로크 시대의 합창 명곡들 그리고 고전, 낭만시대의 대표적 합창 명곡들과 난해하고도 실험적인 현대음악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아카데믹하게 소화해 내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으며 또한 다양한 무대와 폭넓은 청중들을 위한 기품이 있으면서도 대중성이 있는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이고 있다. 그리고 레코딩 작업 또한 꾸준히 해오고 있는데 1990년부터 2004년까지 20여종의 음반을 제작 한 바 있으며 2005년부터는 ‘Inspiration’(영감이 있는) 이라는 새로운 시리즈의 음반을 발매하기 시작하여 지금까지 6종(13매) 의 음반을 제작하였다. 

서울모테트합창단의 이러한 연주활동과 음악적 능력은 국내 외 많은 평론가들로 부터의 호평은 물론 1997년 내한 객원지휘를 했던 영국의 작곡가 겸 지휘자인 존 루터, 독일의 지휘자 베르너 파프, 벨기에의 지휘자 요스 반덴 보레, 바흐 음악 해석의 세계적 권위자 헬무트 릴링, 헝가리의 지휘자 이반 피셔 등 함께 연주했던 수많은 국내외 유명 음악가들로 부터 한국을 대표할만한 최고 수준의 합창단이라는 찬사를 들어오고 있다.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생명의 소리를 향한 열정과 진정한 프로 정신을 통해 우리의 사회와 음악계에 모델이 될 뿐만 아니라, 우리 민족의 뛰어난 예술세계를 세계 속에 널리 알리며 합창음악의 선구자적 역할을 감당하는 단체로 세워지기 위해, 내일에 기대와 소망을 가지고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