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KBS향·경기필·부천필
내달 오케스트라 연주회 잇달아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지난해 말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베토벤 교향곡 ‘합창’을 연주하고 있다.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지난해 말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베토벤 교향곡 ‘합창’을 연주하고 있다.

“환희여, 신의 아름다운 광채여, 낙원의 딸들이여, 우리는 빛이 가득한 곳으로 들어간다. 성스러운 신전으로. 가혹한 현실이 갈라놓은 자들을 신비로운 그대의 힘으로 다시 결합시킨다. 모든 인간은 형제가 된다. 그대의 고요한 날개가 머무르는 곳에.”

베토벤(1770~1827)이 작곡한 아홉 개의 교향곡 중 마지막 9번의 4악장 합창 부분이다. 독일 시인 프리드리히 실러의 시 ‘환희의 송가’를 가사로 만들었다. ‘합창’이란 부제를 가진 이 작품은 독창자와 합창을 동반한 최초의 성악교향곡이다. 1824년 5월 오스트리아 빈에서 초연된 합창교향곡은 ‘고전주의의 완성이자 낭만주의의 문을 연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베토벤이 직접 악보에 적어 넣은 ‘백만 인이여, 서로 껴안으라’는 구절과 함께 인류애와 화합, 관용과 희망을 담아 세계적으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송년 음악회를 장식한다.

한국에서도 매년 12월이면 국내 주요 교향악단들이 ‘합창’을 무대에 올린다. 올해는 서울시립교향악단과 KBS교향악단 등 기존 오케스트라 외에 음악감독 마시모 자네티가 이끄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가세해 연말 ‘합창’ 메뉴가 더 풍성해졌다.